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년 11월 17일에 나는 아빠가 되었다. 아빠가 되는 과정은 지금까지 경험한 어떤 프로젝트보다 새롭고 신기하고 흥분되는 프로젝트였고 이번 블로그에서는 그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아기의 프라이버시
우선 블로그, 트위터 등에서 아기 사진이나 이야기는 자제하려고 한다. 부모가 되는 순간부터 자신의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부터 시작해서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를 아기 사진으로 도배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개인적으로 아기의 프라이버시도 보장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의 온갖 종류의 사진이 부모의 네트워크와 마구 공유된다는 것은 정도의 차이가 있겠지만 그렇게 기분 좋은 일은 아닐 것이다. 아기가 태어났다는 소식도 개인적으로 아는 친구/지인들이 있는 페이스북에는 사진과 이름을 공유했고, 공개 포스팅으로 올린 구글 플러스에는 사진이나 이름을 공유하지 않았다. 가족들을 위해서는 구글 플러스에 가족들만 볼 수 있는데 아기 사진 전용 페이지를 만들어 공유할 예정이다. 


초음파


아빠가 되는 과정에서 가장 흥분되는 순간 중에 하나는 초음파를 보는 경험일 것이다. 처음에 임신 사실을 확인하면서 콩보다 작은 점에서 심장이 뛰는 모습을 초음파로 처음 볼때와 뱃속의 아기가 어느 정도 자라서 팔, 다리를 시작해서 심장, 허파 등이 잘 발달하고 있는지를 초음파로 볼때의 신기함은 잊혀지지 않는다. 생명이 자라고 있음을 직접 보면서 생명의 소중함도 깊게 느껴졌고 이 단계에 (미국에서는) 성별을 알려주기 때문에 본격적으로 뱃속에서 자라는 아기와 하나의 인격체로서 교감이 느껴지기도 했다. 



병원 클래스들


한국의 상황은 잘 모르겠지만 미국 병원에는 예비 엄마 아빠를 위한 클래스가 많다. 아기를 낳는 과정부터 시작해서 신생아를 돌보는 법까지 다양한 클래스가 있어서 주말마다 와이프와 이런 클래스에서 많은 것들을 배우고 실습했다. 미국의 가족적인 분위기상 당연히 이런 클래스는 항상 부부가 함께 참석하고 우리가 사는 샌프란시스코의 자유로운 분위기상 우리가 참석한 클래스들에는 꼭 한명이 임신한 레즈비언 부부도 한쌍씩 있었다. 클래스 뿐 아니라 와이프의 임신 과정 중에 있었던 모든 병원 약속에 함께 참석했다는 사실이 (물론 미국에서는 당연한 일이지만) 참 기쁘다. 



아빠의 출산 휴가
출산휴가의 경우 캘리포니아에서는 여성의 해택은 한국과 비슷한 편이지만 남성도 법적으로 유급 출산휴가 6주를 보장받기 때문에 아이가 태어나면 부모가 모두 잠시 일을 떠나 새로 태어난 아이와 시간을 보낼 수 있게 해준다. (참고로 이것은 캘리포니아의 주법이지 미국의 제도는 아님.) 구글의 경우는 남성의 출산휴가를 한주 더 추가해서 7주까지 주기 때문에 아이를 가진 남자 동료들이 거의 2달간 출산휴가를 다녀오는 것을 보면 이곳의 가족을 최우선시하는 문화를 느낄 수 있다. 또한 출산휴가는 한꺼번에 안써도 되고 1년 안에만 쓰면 되기 때문에 아기가 태어난 후 1년간 상황에 따라 효과적으로 출산휴가를 나누어서 쓰기도 한다. 나는 12월은 CES 준비 등으로 바쁠 것이라 대부분의 출산 휴가는 내년에 나누어서 쓸 예정이다. 


아기 용품 시장


아기가 생기면 접하는 또다른 새로운 세상 중에 하나가 아기 용품 시장이다. 우선 사야할 것은 너무나 많고 그 종류도 정말 다양해서 예비 엄마 아빠가 되면 공부할 것들이 많고 돈 쓸 일도 참 많다. 미국에서는 Baby Bargain이라는 책이 아기 용품 쇼핑의 바이블처럼 쓰이고 있다. 브랜드마다 가격대도 다양해서 유모차의 경우 자동차에서 람브로기니부터 혼다까지 사람들이 알아보는 브랜드의 단계가 있는 것과 같이 아기를 가진 부모들은 알아보는 유모차 브랜드들이 있다. 우리 딸이 탈 유모차는 "부가부 비 스페셜 에디션 소프트 핑크"라는 장황한 이름을 가지고 있는데 (사진) 저 핑크색을 보고 안 살 수가 없었다. 아기 옷을 사면서는 Janie and Jack이라는 브랜드에 big fan이 되었다. 


탄생
2011년 11월 17일 기다리던 예쁜 딸이 태어났다. 하루 빨리 아기가 보고 싶은 마음에 일이 계획대로 진행되지 않는 상황을 잘 못견디는 성격도 한몫을 해서 예정일 몇일 전부터 모든 준비를 끝내고 아기가 나오기를 목빠지게 기다린 것 같다. 아기가 태어나는 순간의 그 경이로운 경험은 글로 표현하기는 어려운 것 같아 어설프게 써보려고 하지는 않겠다. 앞으로 시작되는 인생의 새로운 장이 너무나 기대된다. 


블로그를 자주 올리지는 못하겠지만 페이스북트위터인스타그램 자주 올리는 짧은 포스팅과 사진을 팔로우해주세요. 

* 사진과 내용 전체를 복사해서 글을 퍼가지 말아주십시오. 제 글로 링크를 거는 형식으로 퍼가는 것은 대환영입니다. 
* 페이스북 Like나 구글 +1 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Posted by Mickey Hyunyu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