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국 비지니스 스쿨들은 졸업한지 1년, 5년, 10년... 주기로 reunion을 열어 졸업생들이 다시 모이는 자리를 가지는데 우리 학번(Class of 2008)도 지난주에 열린 Haas MBA Reunion Weekend에서 오랫만에 classmate들과 Berkeley에 다시 모여 좋은 시간을 가졌다.  Reunion dinner때 찍은 사진에서 multicultural한 MBA의 모습이 보이는 것 같다.  맨 왼쪽 친구는 reunion weekend에 오려고 브라질에서 날라왔다. 

MBA 과정 중/후에는 조언을 구하거나 궁금한 것들을 물어보는 MBA 지원자들을 많이 만난다.  또 나처럼 졸업하고 alumni 인터뷰를 하는 등 실제 admission 과정에 조금 참여하는 경우도 많다.  이러면서 MBA 지원을 계획하는 분들에게 꼭 해주고 싶은 이야기들이 몇가지 있어서 이번 블로그에는 그것들을 써보려고 한다.  


1. Why Why Why
왜 MBA를 오고 싶은건지 그리고 왜 특정 학교에 가고 싶은건지에 대해서 깊은 고민을 해보는게 제일 중요한 것 같다.  당연한 이야기같지만 그냥 MBA 자체를 목적으로 준비하는 지원자들이 생각보다 많은 것 같다. 

이게 정말로 중요한 이유는 두 가지이다.  우선 why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은 MBA에 들어오기 위해 가장 중요한 essay와 interview의 밑바탕이다.  과거에 내가 쌓아온 것들을 통해 현재의 내가 있고 이를 바탕으로 미래에 되고 싶은 나의 모습이 있는데 XX학교 MBA를 통해서 이 미래의 나로 갈 수 있다라는 이야기가 논리적으로 잡혀야지 essay 내용의 기본이 만들진다.  그래서 이 why의 대답이 탄탄하게 나왔을 때 좋은 essay가 나오게 되고 당연히 interview 중에도 make sense하고 convincing한 대답을 할 수 있게 된다.

Why가 중요한 더 큰 이유는 MBA를 막상 시작했을 때 내가 왜 여길 왔는지 답이 뚜렷할때 MBA 생활을 더 잘할 수 있다는 점이다.  MBA라는 곳은 누가 뭘하라고 이야기해주는 곳이 아니라 알아서 해야하는 곳이고 1학년 첫날부터 너무나 많은 일이 동시에 벌어져서 clear한 goal를 가지고 선택과 집중할 때 성공적으로 원하는 길을 갈 수 있다.  MBA라는 곳은 목적지가 아니라 내가 가고자하는 목적지로 가게 해주는 수단이기 때문이다.  2년 간 큰 돈을 투자해야하는 과정인 만큼 이걸 통해서 내가 뭘 이루고자 하는지, 뭘 이룰 수 있는지, 그러려면 뭘해야하는지를 아는건 성공적인 MBA의 key인 것 같다.  그러니 지원 전부터 평소에 career goal과 why MBA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고, 주변 MBA들에게도 많이 물어보고, 학교 홈페이지 등에서 가고 싶은 학교에 대한 research도 많이 할 필요가 있다.        


2. Story Telling
MBA 지원 과정에서 essay나 interview 중에 story telling을 많이 해야한다.  보통 한 학교당 essay를 4~7개 정도를 써야하는데 그 중 반 이상은 지원자의 이런 저런 과거 스토리를 물어보는 내용이다.  예를 들어 리더쉽을 발휘해서 팀을 성공적으로 이끈 경험, 일하면서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한 경험 등 "tell me about a time when you had to.."로 시작하는 질문들이다.  이럴때 꼭 피해야하는 것이 시장이나 회사 상황 등 배경 설명을 장황하게 늘어놓는 것이다.  학교에서 듣고싶은 내용은 지원자가 뭘 어떻게 했는지이지 지원자 외부 환경이 아니다.  물론 스토리를 풀어가기 위한 기본적인 배경 설명은 필요하지만 이건 최소화하고 내가 뭘 어떻게 했고 내 action에 따른 결과가 뭐였는지에 대해서 이야기하는게 story telling의 key이다.  상황 설명 10% 내가 구체적으로 한일 70% 그에 따른 결과 20% 정도의 비중으로 쓰면 best이다.  

이게 중요한 또다른 이유는 똑같은 내용을 MBA 들어와서 internship이나 full time 인터뷰 때 물어본다는 것이다.  한국은 잘 모르겠지만 미국에서 인터뷰할때는 이런 story telling 질문들을 많이 물어본다.  즉 MBA 지원할때 잘 정리해놓은 내 과거 story들을 MBA 중 recruiting시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참고로 올초에 쓴 조금 관련이 있는 글인 "실리콘 벨리 취업 가이드"도 참조)


3. Numbers do not decide
"제가 학점이 몇점이고 GMAT이 몇점이고 경력이 몇년인데 X학교에 갈 수 있나요?"라고 물어보는 분들이 종종 있는데 business school은 이렇게 quantitative한 요소들로 사람을 판단하는 곳이 아니다.  물론 숫자들이 중요하고 어느 정도는 되야지 본게임에 들어올 수 있지만 지원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essay를 중심으로 인터뷰 내용, 과거 경력 등 qualitative한 요소들을 학교에서는 지원자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더 자세히 들여다보고 결정을 한다.  그러니 돌아보며 고민해도 전혀 도움이 안되는 과거 숫자에 역매이지 말고 위 1,2번에서 이야기했듯 경쟁력있는 에세이 내용에 집중하고 만일 걱정스럽게 약한 숫자가 있다면 에세이에서 그 부분을 보충할 수 있는 내용들을 추가하는게 현명하다.  내가 top 스쿨 평균보다 낮은 GMAT 점수로 top 스쿨 4곳에서 admission을 받은 이유는 개인적으로 남들보다 약 3개월은 먼저 에세이 내용을 고민하고 쓰기 시작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4. Execution
조금 냉정한 이야기를 하면 주변에 MBA를 준비한다고 말하는 사람은 많지만 실제로 execution을 해서 원하는 학교로 오는 사람은 소수이다.  그만큼 바쁘게 일하면서 시간을 쪼개 GMAT을 보고 essay를 쓰면서 지원을 준비하는 과정은 쉬운 과정이 아니고 제대로 맘 먹고 준비해야 이루는게 top MBA이다.  그러니 계획을 세웠다면 이런 저런 상황 핑계대지 말고 적어도 8개월은 제대로 execution할 것!


5. Enjoy the process
MBA 지원 과정은 어렵지만 이 과정을 enjoy하라는 말을 꼭 하고 싶다.  MBA를 지원하는 과정은 내가 그동안 뭘 했고 뭘 이루었는지 총정리를 하고, 앞으로의 미래를 계획하고 설계하는 의미있는 과정이다.  또한 보통 학부를 졸업하고 4~6년 일하고 지원을 하기에 커리어 path에서 이 시점에 이런 정리와 설계를 하는건 중요한 것 같다.  내 life 와 career의 과거, 현재, 미래의 이야기를 만드는 과정을 그냥 학교에 들어가기 위해서가 아니라 나를 위한 grand plan을 짠다는 생각으로 진행하면 유쾌한 과정이 될 것이고 더욱 좋은 스토리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단, GMAT 공부는 어떻게 해도 전혀 유쾌하지 않으니 GMAT을 enjoy하란 말은 아님. :-)   


6. Essay Consulting 
Essay 컨설팅은 많은 지원자들이 받으면서도 서로 받았다고 이야기하지는 않는 비밀 아닌 비밀같은 일인 것 같다.  주위에서 MBA를 준비할 때 essay 컨설팅을 받아야하는지에 대해 물어보는 분들이 종종있는데 이에 대한 내 생각은 다음과 같다.  준비할게 많고 어려운 지원 과정인 만큼 누군가의 도움을 받으면서 진행할 수 있다면 확실히 benefit이 있다.  어짜피 일하면서 준비를 해야하기 때문에 효율적인 시간 활용에도 essay 컨설팅은 도움이 된다.  좀 비싸다는게 문제지만 이런데 돈을 아끼는건 아니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내가 주가 되고 내가 리드를 하면서 essay 컨설팅은 내가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해주고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이는 을이 되어야한다는 것이다.  essay 컨설팅에 지나치게 의존한다던가 그들의 방향이나 전략에 끌려서 진행한다면 좋은 작품이 나오기 매우 힘들고 또 인터뷰때 부족한 내공이 탄로나기 쉽다.  

즉 여건이 된다면 컨설팅 서비스를 받지만 essay는 반드시 내 머리 속에서 나의 리드로 만들어져야 한다는게 내 생각이다.


블로그를 자주 올리지는 못하겠지만 페이스북트위터인스타그램 자주 올리는 짧은 포스팅과 사진을 팔로우해주세요. 

* 사진과 내용 전체를 복사해서 글을 퍼가지 말아주십시오. 제 글로 링크를 거는 형식으로 퍼가는 것은 대환영입니다.




Posted by Mickey Hyunyu Kim
TAG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