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우선 블로그 내용과 상관 없는 햄버거 먹는 사진.  

지난 블로그에서 실리콘 밸리 회사들의 function들에 대한 이야기를 한 것에 이어 이번에는 실리콘 밸리 회사들에 job을 구하는 전략에 대해서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MBA 중 이곳 회사들과 recruiting를 진행하면서 (자랑 의도는 없지만 진행한 대부분의 회사에서 offer를 받음.) 또 Google 들어와서 경험한 것들을 바탕으로 내가 생각하는 실리콘 벨리 취업 가이드를 정리해본다.  

1. Know What's Going On
실리콘 밸리라는 곳은 tech에 목숨거는 사람들이 모여있는 곳이다.  그만큼 여기 사람들은 tech계에서 일어나는 일에 다른 어떤 주제보다 관심이 많다.  Google의 새로운 서비스, Apple의 신제품 루머, Facebook의 정책 변화, A사의 B사 인수 혹은 투자, 새롭게 떠오르는 start-up 등에서 심지어는 이 동네 CEO 등 이름이 알려진 사람들 gossip까지 tech계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universe이다.  그래서 인터뷰에서 많이 다루는 주제가 현재 hot한 tech계 뉴스에 관한 내용이기에 현재 tech계에서 돌아가는 일들에 대해서 잘 알고 있는게 매우 중요하다.  여기서 중요한 포인트가 그냥 뉴스를 알고 있는 것을 넘어서 그 뉴스에 대한 자기 생각이 있어야 한다는거다.  최근 A사의 움직임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냐? 너라면 어떻게 하겠냐? 등의 질문을 케이스처럼 인터뷰 때 다루는 경우가 많다.  

tech계에서 돌아가는 일들을 알기 위한 방법으로는 일단 TechCrunch, Ars Technica등 tech 뉴스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사이트들을 주기적으로 읽고, TWIT, Cnet등의 tech podcast들을 틈틈히 듣고, 또 주변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과 함께 이야기하는게 좋다.  난 Haas에 있을때 tech에 관심있는 학교친구들과 매주 아침을 같이 먹으면 그주에 주요 tech뉴스를 이야기하고 토론하는 tech breakfast를 organize하기도 했었다.  

Mash-up, Chasm, SDK, Cloud computing 등과 같이 실리콘 밸리에서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tech 용어들에 익숙해지는 것도 중요하다.  여기서 집고 넘어가고 싶은게 한국에서 오신 분이라면 한국 tech계를 잘 알고 있는건 도움이 되지만 필히 미국에서 일어나는 일과 싱크를 하는게 중요하다.  한국에서는 잘 되지만 미국에서는 make sense하지 않는 서비스 이야기를 한다던가, SNS, UCC, PMP등 미국에서는 사용하지 않거나 다르게 사용하는 약어들을 사용한다던가 하는 일은 주의할 필요가 있다.  


2. Deep Dive
인터뷰할 회사/팀이 정해지는 그 제품에 대해서는 deep dive를 할 필요가 있다.  미국 회사들의 인터뷰가 한국의 대기업과 다른 부분은 인사과가 아닌 실제로 같이 일할 팀에서 인터뷰를 하고 결정을 한다는 것이다.  조금 다른 이야기지만 실제로 같이 일하는 사람들이 아닌 인사를 담당하는 부서에서 채용, 더 나아가서 진급을 결정하는 시스템은 조직은 비효율적으로 만드는 주범이라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Apple의 iPod product marketing팀과 인터뷰를 한다면 그 팀 사람들과 인터뷰를 하기에 밥먹고 iPod에 대해서 고민하는 사람들과 대면해야 하고 그만큼 그 제품에 대해서 잘 알고 있고 명확한 나의 생각을 가지고 가야한다.  나도 이번주에 Google New Biz Dev팀 MBA 인턴 인터뷰 2개가 잡혀있다.  우리팀에서 뽑을 인턴들이니 당연 우리팀원들이 보고 결정한다.  

이런 deep dive는 인터뷰 전날 한다고 되는게 아니기에 자신의 target 회사를 잘 잡아서 미리미리 follow up하는게 중요하다.  자신의 top tier 회사 5개, 2nd tier 회사 5개 정도를 잡고 그 회사 소식과 제품은 평소에 update를 하는게 중요하다.  난 MBA 중에 내 top 5 회사였던 Google, Apple, MS, Yahoo, Adobe는 Google Alert로 걸어놓고 follow up했었는데 너무 정보가 많아 소화하기 버겁지만 좋은 방법 중에 하나였다.  


3. Networking
Networking의 중요성은 cannot emphasize more이다.  우선 networking에서 중요한 것은 왜 하는지를 생각하고 접근하는 것이다.  그냥 만나서 이야기하고 명함 받는데 끝나는게 아니라 나중에 그 사람이 다니는 회사에 지원할때 resume를 관련 팀에 보내준다던가 내부적으로 돌아가는 이슈들을 듣는 등 향후에 나에게 도움이 되게 utilize할 수 있는 관계를 만드는게 네트워킹의 핵심이다.  그러려면 제일 중요한 것 중에 하나가 보통 네트워킹하는 자리는 워낙 많은 사람이 모여서 인상적인 스토리가 없이는 개인을 나중에 기억하기는 어렵기에 짧은 시간을 이야기해도 나중에 나 기억할 수 있는 인상적인 뭔가를 만드는게 중요하다.  내가 MBA때 사용했던 방법을 공개하면 아시안으로 삼성에서 이스라엘 휴대폰 시장을 담당했다는 것은 기억에 남는 소제라고 생각했고 네트워킹을 할때는 그 이야기를 꼭 했고, 나중에 follow up할때 "그떄 만난 Mickey Kim이야"가 아니라 "이스라엘 휴대폰 시장을 담당했던 그때 만난 Mickey Kim이야"로 시작했다.  그래야 나를 기억을 하고 (물론 나랑 만났을때 나에 대한 인상이 좋았다는 전제하에) 뭔가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실제로 위에 이야기한 top 5 회사 중에 하나는 네트위킹 잘 해서 오퍼를 받은 곳도 있고, 다른 하나는 서머 인턴 2라운드를 거절하고도 풀타임때 1라운드를 면제받고 2라운드로 바로 올라간 경우도 있다.

부가적으로 Facebook과 LinkedIn에 profile 및 인맥을 잘 관리하고, 도움을 받으면 반드시 thank you 메일을 보내고, 메일 하나를 보내도 받는 사람과 보내는 상황을 잘 생각해서 짧고 필요한 말만 쓰고, 역시 닥쳐서 하는게 아니라 평소에 기회가 있을때 많은 사람들과 네트위크를 쌓아가는게 중요하다.


마지막으로 Googleplex에 building 1950 안에 있는 재밌는 고래 모양 소파(왼쪽)와 cozy한 회의실(오른쪽) 사진을 올린다.  요즘 새로 시작한 프로젝트 때문에 이 건물에서 자주 일하는데 저 회의실 분위기가 맘에 들어 자주 사용하고 있다.  


블로그를 자주 올리지는 못하겠지만 페이스북트위터인스타그램 자주 올리는 짧은 포스팅과 사진을 팔로우해주세요. 

* 사진과 내용 전체를 복사해서 글을 퍼가지 말아주십시오. 제 글로 링크를 거는 형식으로 퍼가는 것은 대환영입니다.


Posted by Mickey Hyunyu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우성 2009.02.11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가 되고 살이 되는 내용이네요. 구글 얼럿은 저도 쓰는 방법이에요. 정보 욕심이 자꾸 많아져서 큰일이긴 하지만요 6^^ 암튼, 전에 들었던 얘기 포함해서 다시 반복학습 했어요!

  2. 조성문 2009.02.11 1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공감. 형 얘기 듣고 친구들과 tech meeting 몇 번 해봤었죠... 사실 계속 이어나간다는 게 쉽지는 않았지만.
    고래 소파라...ㅋ 멋지네용.

  3. 김관 2009.02.12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anks for sharing your thoughts. Recruiting sure is a stressful but fun experience. Wish me luck :)

  4. 2009.02.12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랑할 의도는 없지만" ㅋㅋㅋ 의도 있잖아! 자랑할만해 그리고.ㅋㅋ

  5. 이 인영 2009.02.16 1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2월 12일자 The Korea Herald 5면에 난 Google에 관한 기사보냄:

    Google Korea most preferred employer

    Google Korea came out to be the most sought-after multinational company as a workplace, a survey found yesterday. The poll conducted by the on-line job portal, Saramin, found that 15.3 percent cited Google Korea as the most desired foreign company to work for. Yuhan Kimberley followed with 8.9 percent, then Samsung Tesco(7.3 percent), Nintendo Korea(4.8 percent), Nike Sports(2.7), Nexen, L'Oreal Korea, Sony Korea, Microsoft Korea and P&G Korea 2.4 percent each. The survey found that the main reason for Goolgle, cited by 57 percent, was its corporate culture and welfare benefits. Other reasons that followed were corporate image(10.4%) and job skill improvement opportunities(8.8%).

  6. 정재훈 2009.02.18 0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종 방문 하지만 처음 글을 남기네요. 이렇게 좋은 정보를 함께 나누는 형에게 무한 감사. 조만간 왠지 책도 하나 나올거 같아. ㅎㅎ 그럼 자주 오겠습니다! -서부를 향하는 JJ

  7. 상훈형 2009.02.19 1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희 회사 구석탱이 좀 다오...우리 애들 거기다 놓고 일하게..아주 좋아할꺼야.

  8. 최윤석 2009.02.26 0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사진 보내드렸던 최윤석입니다. ㅎㅎ 제게 꼭 필요한 정보를 잘 정리해 주셨네요. 이렇게 실리콘벨리의 살아있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군요~ 월말에 한국 오신다 하셨는데 다시 뵈었으면 하네요~

  9. 유리온 2009.02.26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 위 사진은 제가 찍은 사진이군요 ^^;

  10. 2009.02.26 2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김승현 2009.04.19 2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작년 7월에 GATE라는 프로그램에서 님을 뵌 일인 입니다.
    이제 중3된 그러니까 아주 평범한 학생이지요.(코리아 타운에서 고기같이..)
    거의 반년이 지나도록 안부없이 보냈내요...
    지금에라도(...) 안녕하신지요? ㄱ-;

  12. Chieftree 2010.03.15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은 못 봤던 글인데 역시 미키김 선배님은 참 Insight가 담겨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 )
    참, eCareer주관 'Career Management' 강연 때 명함을 못 받아 너무 아쉬웠어요. 저는 그때 컴공과 경영학을 전공했다고 이야기 했던 연세대학교 후배입니다. 강연관련해 정리하고 블로그에 올리면서 여러 가지 질문 드리고 싶은게 많았었는데 DM도 안되고 트위터로 공개적으로 하기가 좀 그렇더라고요. ^^; 메일 주소를 알려주시면 그 쪽으로 물어봐도 될까요?

    참, 블로그 막 티스토리로 이전하고 방문자가 250명 수준이었는데 선배님 강연 정리한 거로 그 날만 2000명이 넘게 왔네요. 트위터같은 소셜미디어가 성장할 수록 콘텐츠 그 자체가 참 중요해 지는 것 같아요. ㅎㅎ (참, 선배님. 제 메일주소는 chieftree@gmail.com 입니다. ^^ )

  13. 레흐 2010.03.22 0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십니까 저는 레흐라고 하고 현재 LA 카운티 정부에서 공무원 개발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님의 글을 보고 많은 것을 공감합니다. 특히 네트워크는 정말...

    제가 있는 LA County 공무원 사회는 더 심해서 새로 오픈하는 잡이 있을 경우도 내부 공무원 지원 사이트와 외부 경력자 사이트가 따로 있을 정도죠..

    그만큼 네트웍을 중요시하는 사회인가 봅니다.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14. 장현지 2011.05.29 1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한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대학생인데요, 구글의 사내문화가 궁금해서 검색했다가 여기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구글의 문화 뿐만이 아니라 피가 되고 살이 되는ㅠㅠ주옥같은 말씀들이 정말 많네요! 많은 자극도 되고, 감탄도 하고 갑니다.
    댓글을 남기는 이유는... 이런 블로그를 운영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서요 ㅎㅎㅎ

  15. mario spelletjes 2011.09.12 2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 위 사진은 제가 찍은 사진이군요 ^^

  16. 현수빈 2014.10.30 0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글 올리신지 한참 됬지만 오늘 우현히 보게되어 이렇게 염치없이 올립니다 ㅠㅠ 궁금한건 많지만 하나만 물어보겠습니다 제가 중3인데 혹시 실리콘밸리에 생명공학 관련 기업은 없나요? 제가 그 쪽을 생각하고있어서... 또 신소재관련도 생각중 인데그것도 있는지... 꼭 좀 부탁드립니다!! ㅠㅠ

  17. 배수연 2014.12.14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올린지 몇년이 지난 글인데 윗분글에 답변해주신거 보고 조심스럽게 올려봐요..
    전 컴퓨터랑 기술쪽에 관심이 많은 학생입니다
    초6때부터 이쪽에 관심이 생겨서 제 마지막 골이 구글입사하는거에요 근데 한국에선 이게 조금 불가능할꺼같아서 캐나다 Ontario주로 유학와서 현지 University of Waterloo에 Computer Engineering갈려고 하고있고요 (지금은 9학년입니다) 가능하다면 MIT로 대학원가고싶습니다
    제가 진짜 이런걸 좋아하는데 뭐부터 해야될지 모르겠더라고요 더 배우고 싶은데 programming 이랑 engineering이랑 어느쪽으로 갈지도 못잡겠고요 다른쪽으로 가자니 너무 늦은거 같더라고요...
    지금부터라도 열심히 하고 싶은데 어디부터 해야될까요?? 진짜 감을 못잡겠습니다ㅠㅠ

    +) 앞으로 이 블로그 처음부터 쭉 봐야겠어요ㅎ 도움많이될꺼같습니다 그리고 정말 존경스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