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번 블로그는 작년에 쓴 Google과 삼성전자에서 경험한 문화 차이에 대한 두번째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뭐든 1편을 보고 2편을 봐야 더 재미있듯 시간이 된다면 작년에 올린 "Google과 삼성에서 경험한 일하는 문화 차이"를 먼저 읽어주길 바란다.  또한 Google은 MBA후에 manager로 들어온거고 삼성에서는 사원이었고, 지금 구글에서 하는 일이 예전에 삼성전자에서 했던 일과 다르고, 지금은 미국에서 살면서 일하는거고 예전 삼성은 한국에서 일한 것이니 공정한 비교가 될 수는 없고, 개인적인 한정된 경험과 편협한 시각을 바탕으로 쓰는 내용임을 유념해주길 바란다.


1) 스스로 알리는 문화
1편에서 여기에선 자신이 관리하는 스케줄에 따라 일을 하고, face time이 중요하지 않아 서로 신경 안쓰고 자기 일을 한다는 이야기를 했다.  통제하거나 신경쓰는 사람이 없는 만큼 여기선 내가 뭘 하고 있는지 대해서 다른 사람들에게 알리는 일이 중요한 것 같다.  더욱이 성과로 평가되는 시스템이기에 가만히 있으면 안되고 자신이 하고 있는 일이나 결과에 대해서 사람들에게 적당히 알려주는게 회사 생활 잘 하는데 중요한 것 같다.  그리고 이럴때 꼭 겸손이 미덕은 아닌 것 같다.  위사람을 위해 보고하는게 아니라 나를 위해서 보고한다는 느낌.. 이 차이는 큰 것 같다.  

구글에서는 1:1이란걸 많이 한다.  윗사람과  1대 1로 보통 30분 정도 만나서 내가 진행하고 있는 일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조언도 듣고 궁금한 것들도 물어보고 그러는 시간이다.  1:1의 중요한 특징은 보통 밑에 사람이 알아서 잡아는다는 것이다.  즉 위에서 "보고해봐"가 아니라 밑에서 시간을 내달라는 식이다.  그리고 다른 부서 사람들과도 종종 1:1을 잡아서 서로 sync하고 하는 일을 update해주는 경우도 있다.  나는 바로 위 보스와는 매주 정해진 시간에 1:1을 하고 그 위에 보스와는 한달에 한번 정도 1:1을 잡아서 하고 필요한 경우에는 1:1 전에 내가 하려는 이야기를 미리 presentation으로 만들어가기도 한다.  


2) 칭찬하는 문화 
여기서 일하면서 많이 느끼는 점 중에 하나가 잘한 일을 서로 칭찬/축하/인정해주는 문화가 활발하다는 것이다.  물론 미국이건 한국이건 잘한 일은 이런 저런 자리에서 칭찬해주고, 구글의 "EMG award"나 삼성의 "자랑스런 삼성인 상"처럼 직원들에게 주는 상도 있고, 보너스도 또다른 인정의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내가 여기서 이야기하는 칭찬은 이렇게 공식적인 것들보다는 일상 업무 중에 일어나는 것들이고, 이런 recognition을 여러 사람들과 공유한다는 특징이 있다.  

이건 email을 통해서 많이 일어난다.  누군가 추진한 일에 좋은 성과가 있으면 보통 그걸 관련된 사람들에게email로 보고/공유를 한다. (이건 위에 말한 알리는 문화의 또다른 예이기도 함.)  그럼 그때부터 칭찬/축하 답장들이 시작되는데 이때 3가지 재미있는 특징이 있는 것 같다.  1. 답장은 대부분 전체답장으로 모든 사람들과 칭찬을 공유한다.  2. 전체답장을 넘어서 축하 답장을 하면서 더 많은 사람들을 수신처에 넣어서 더 널리 알려준다.  3. 높은 사람일수록 꼭 이런 경우에 전체 답장으로 "congrats", "great work", "fantastic accomplishment" 등의 짧은 글로 recognize해준다.

한국적 사고로 생각하면 오버한다고 생각될 것 같은 일이지만 좋은 결과에 대해서 오버해서 recognize해주는건 사기와 하는 일에 대한 자부심을 높혀주는 일인 것 같다.  지난주에 내가 총대를 매고 진행해온 일 하나에 좋은 결과가 있어서 이걸 내부적으로 알리고 받은 40개에 가까운 답장을 받았다. :)  


3) 업무 후 문화

삼성에서는 업무 후에 시작되는 또 다른 문화인 회식 문화가 있었다.  술잔을 오가며 많은 이야기도 나누고 같이 망가지기도 하면서 뭔가 끈끈한 정이 드는게 있다.  나는 술을 많이 못 마셔서 때로는 괴로울 때도 있는 자리지만 회사 사람들과 그렇게 어울리면서 때로는 진지한 때로는 신나는 자리를 가지던게 여기서 일하면 그리울때가 있다.  여긴 회사에서 업무 외 시간을 건드리는 것은 거의 금지되어 있는 것 같다.  예를 들어 누가 승진을 했다던가 새로운 팀원이 왔다던가 등 팀이 모일만한 일이 있으면 여기서는 보통 한 오후 3~4시에 사무실에서 간단한 음식과 음료로 자리를 만들고 퇴근 시간 전에는 모든걸 마무리하거나 그냥 점심을 같이 먹는다.  어떻게 보면 개인 시간을 침범하지 않고 억지로 회식갈 일도 없어서 좋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막상 한바탕 벌리는 회식이 없으면 회사 사람들과의 끈끈함도 없고 한잔 술에 푸는것도 없고 좀 심심하기도 하고 그렇다.  

더 나아가서 한국에서는 퇴근하면서 "맥주 한잔할까?"가 그리 낯설지 않은 모습이다.  즉 회식까지는 아니더라도 같이 일하는 사람들끼리 일 끝나고 저녁 같이 먹으면서 맥주 한잔 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여기서 퇴근하면서 같이 일하는 사람들에게 "맥주 한잔할까?"라고 하면 매우 이상한 사람처럼 보일꺼다.  물론 회사에서 친한 사람들끼리 어울리는 일은 없는건 아니지만 이럴때는 미리 우리 언제 어디서 일 끝나고 모이자는 약속을 하고 모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가족이 우선인 문화를 나쁘다고 할 수는 없지만 이런 문화가 심심한건 사실이다. 

[update: Google에서 한국 대기업들과 일하며 느낀 문화 차이 (문화 차이 블로그 3편)도 참조바랍니다.]


블로그를 자주 올리지는 못하겠지만 페이스북트위터인스타그램 자주 올리는 짧은 포스팅과 사진을 팔로우해주세요. 

* 사진과 내용 전체를 복사해서 글을 퍼가지 말아주십시오. 제 글로 링크를 거는 형식으로 퍼가는 것은 대환영입니다.


Posted by Mickey Hyunyu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Stanley Yoon 2009.03.26 0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지난 번 구글플렉스에서 만났을 때 크게 알리신다더니 칭찬 제대로 받으셨군요. 미국식 문화에서는 자신의 존재를 알리고 speak out 하는 것이 조직에 쉽게 포지셔닝하는 방법이지요. 축하드리고 조만간 SF에서 또 한번 뵙기를 바랍니다.

    • Mickey Hyunyu Kim 2009.03.26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돌아가셨지요? speak out의 중요성은 미국 회사를 넘어서 미국에서 살면서 많이 느끼는 것 같아요. 정말 saying something is better than saying nothing이 통하는 나라같아요. 여름에 이 동네에서 뵙기를 바랍니다!

  3. 이인영 2009.03.26 0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 기업문화엔 칭찬이 부족한 것이 사실 - 잘해도 당연히 해야 할 것을 했다 생각하니.
    암튼 두 문화의 장점만 살리면 좋겠구먼. 홧팅!

  4. 상훈형 2009.03.26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같이 집에 일찍 가는걸 최고로 여기는 사람은 미국문화가 편한거 같아. LA 에 있는 친구녀석도 작년에 회사에서 저녁회식 1번 있었는데 자기가 하자고 해서 했던거라고 하면서 웃더라고.

  5. R2 2009.03.30 1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오래동안 구독만 하다가 처음으로 comment 납깁니다! 저도 technology industry와 business development에 열정을 갖고 있어서 현유님의 흥미로운 포스팅들 잘 보고 있습니다. 이번 여름엔 silicon valley에서 intern을 하게 됬는데 기회가 된다면 그 동네에서 한 번 뵐 수 있으면 좋겠네요!

    • Mickey Hyunyu Kim 2011.03.13 0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실리콘벨리에서 일하는 한국분이 하나 더 늘어나겠네요. 넵 오시면 꼭 한번 뵈요. 메일 주셔도 좋을 것 같아요. 어디서 일하시게 되었는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

  6. 2009.04.14 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스스로 알리는 문화. 너랑 너무 잘 어울려.ㅋㅋㅋ 글구 회식문화 만번 공감. 난 너만큼은 아니지만 삼성과 지금의 외국계의 차이를 느끼고 있음. 그래서 클라이언트들에게 회식하자고 주로 꼬시지.ㅎㅎ
    끝으로 마지막에 food fair를 보면 마치 MBA생활을 보는것 같다. ㅎㅎ

    잘 지내는구나! :)

  7. 최윤석 2009.05.08 0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는 1년 내내 꾸준히 서로 바빠서 같은 부서 회식할 시간 맞추는 것도 힘들답니다. :( 한국 IT 회사들은 거의 다 정말 바쁜 것 같습니다... 어쨌거나 Micky님의 직장 문화나 career path 관련 글들은 경험을 바탕으로 쓰셔서 그런지 직접적으로 와닫는 것이 많은 것 같아요.

  8. 최경모 2009.07.11 1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6월 초 SFKR 모임에서 뵜었습니다. 기억하실지? 좋은 글 읽어보았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구요. 저희 스튜디오 직원들과도 같이 공유하려고 합니다. (1편도 함께 :)) 한국에서 4년 넘게 회사 운영하면서 느끼는 점은 한국의 기업들도 실적 평가제를 도입하고는 있지만, 그 실효성이 떨어지는 것은, 한국에서는 일 안하는 근로자를 함부로 고용해지 할 수 없는 아이러니한 노동법의 영향도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실적으로만 평가하고 싶어도 어차피 단순히 실적으로 고용계약을 흔들기 힘든 시스템 때문에, 경영자 입장에서는 근무태도를 구속하는 후진적인 형태가 나타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선진적으로 일하는 환경을 위해서는, 경영자들의 오픈 마인드도 중요하구요 :)

    • Mickey Hyunyu Kim 2009.07.12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답글 감사합니다. 말씀하신대로 일하는 문화를 바꾸기 위해서는 풀어야할 부분이 너무나 많은 것 같습니다. 회사를 직접 경영하시는 입장에서는 참 쉽지 않은 부분일꺼라는 생각이 많이 드네요.

  9. seo 2009.09.10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요즘 삼성도 굉장희 위에서 슨 내용처럼 잘한 내용은 전체 멜로도 부리고 못한 내용도 뿌리고 칭찬도 잘해줍니다. 그러니까 한국쪽은 아직은 전부는 아니지만 갱니에 딸라 많이 바귀고 있습니다.

    • Mickey Hyunyu Kim 2009.09.11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움직임/변화인 것 같습니다.

    • -_- 2010.05.13 1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S사 직원입니다만 뭐가 바뀌는지 전혀 모르겠습니다.
      별일 없이 눈치보고 새벽까지 있고 주말 나오는건 여전합니다.
      안그런 부서도 있는데 복불복이라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아이러니 한건 별일 없이 시간만 때우면서 스스로 바쁘고 힘들게 일한다고 우기는 사람이 대부분 이라는거...

  10. N양 2009.11.04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BA는 어디서 하셨나요? 늦깍이 대학생으로 일하면서 공부하는 BBA 졸업반인데요, MBA를 하기로 결정하는 것이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11. baezzang 2009.11.04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공조직에서 일하는데...우리와 상반대 문화적 충격입니다.
    문화라는게 어떤 코멘트를 하기 어렵지만, 업무적임 부분에서는
    배울점도 있을 것 같아요. 공과 사의 경계가 모호한 우리 문화가 아직은 지배적이지만
    구글 걸쳐 같은 변화가 우리나라에서도 점차 확산되고 있는 것이 감지됩니다.

  12. 2009.12.11 1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3. 2010.03.05 1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2010.03.08 0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5. shalomeir 2010.03.29 2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회사들도 회사마다 조금씩 서양화? 되가는 부분도 많다는 생각이 드네요. 위에 서 말씀하신 부분중 많은 부분이 제가 일하는 (순수 로컬 문화를 가진 대기업 si 회사) 곳도 위에 서 말씀 하신 많은 서양식? 업무처리 문화가 점차 일반화 되어가고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회식도 점차 개인의 사적인 생활에 방해되지 않도록 줄여나가고 있고 전화 하기 전에 메일을 우선시 한다던지. 필요시 본인의 일을 본인이 어필하고 보고라기 보다 스스로 업무를 정리해서 먼저 알려드리고 (특별히 정해져 있지는 않지만) 잘한 일은 참조로 보다 많은 관련자 분들을 넣는다던지... 등등,, 점차 많은 부분이 좀더 flat화 해가고 회사와 사적인 부분을 따로 분리하는 등 보다 개인화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

  16. Sun 2010.04.01 0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로운 얘기네요.

    다만, 해당 사항은 구글만이 아닌 다른 글로벌기업 (예전 썬)도 유사합니다.

    결국, 국내 대기업과 외국계 기업의 문화차이라고 할까요 !

    좀더, 구글만의 특징이 있을 법도 하겠지만요.

    • Mickey Hyunyu Kim 2010.04.01 0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그럼요. 글로벌기업까지는 아니어도 실리콘밸리에 있는 회사들의 특징이라고 하는게 맞는 것 같습니다. 물론 좀더 구글스러운 점이 있기는 하지만요. Thanks.

  17. ㅎㅎ 2011.05.31 2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잘읽었습니다.. 저는 대학교 졸업반 학생이고 학교 과제를 위해 검색하던 중 이글을 찾아서 읽게되었는데 술술 잘읽히네요~ 구글 본사가 샌프란에 있나요? 이번 여름에 샌프란에 갈 에정인데 한번 들러봐야겠네요! ㅎㅎ

  18. Dorjpagam 2011.06.19 1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회사 생활에 대해 아직 잘 모르지만 이렇게 차이를 읽어보니까 아주 재밌습니다.^^

  19. kook spelletjes 2011.08.03 0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텍스트가 감사합니다!

  20. SK 2012.01.15 1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글을 읽으면서 '어? 우리회사도 그런데' 공감되는 부분이 많았습니다.
    이글이 3년전 포스팅인걸 감안하면 그동안 문화가 바뀐건지도 모르겠습니다.
    구글을 벤치마킹한 것일까요?

  21. emily j 2012.02.26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감사해용
    여긴 중국이라 그런지 홈페이지도 구글 플러스 페이지도
    모두 열리지가 않네용
    무튼 너무너무 도움 많이 됐어용 ^.^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