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주간동아 700호로 "Buy Korean! 세계가 채용한 한국인들"이라는 제목의 cover story에 feature된 20여명 중에 한명으로 잡지에 나왔다.  6월에 미국으로 출장오신 주간동아 기자님과 인터뷰한 내용을 바탕으로 나온 기사인데 지금까지의 내 커리어 path를 정리해주는 기사이기도해서 기분이 좋다.  혹시 이번주에 지나가다 주간동아를 보시면 꼭 한부 사 주세요. :-)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의 구글 본사. 스무 채도 넘는 나지막한 건물들이 띄엄띄엄 흩어진 모습이 마치 대학 캠퍼스를 연상케했다. 아니나다를까 ‘구글 캠퍼스’라고도 불리는 이곳에서는 애완견과 함께 여유로운 모습으로 사무실로 들어서거나 푹신한 소파가 있는 라운지에서 내 집 안방에서마냥 편안한 자세로 걸터앉아 컴퓨터 모니터를 쳐다보는 사람들을 쉽게 목격할 수 있다.

‘구글’은 미국에서도 ‘신의 직장’으로 꼽힌다. 경제전문지 ‘포천’은 올 5월, 설문조사 결과 이 회사가 3년 연속 ‘미국의 비즈니스스쿨 경영학석사(MBA)과정 재학생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어 하는 직장’으로 꼽혔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UC버클리의 MBA과정을 마치고 2008년 ‘구글’에 입사한 김현유(미키 김 33)씨 역시 유학을 결심할 때부터 ‘구글 입성’을 목표 ‘1순위’로 삼았다. 김 씨는 특히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UC버클리 MBA과정 내 ‘테크 클럽’ 회장을 맡아 활동한 것이 꿈을 이루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각 기업 담당자들에게도 인지도가 높은 이 클럽은 회원 수가 한 학년 학생의 절반인 120여명에 달했다.

“학교가 유명 IT회사들의 본사가 위치한 실리콘밸리와 가깝다 보니 직접 회사 관계자를 초청해 취업 설명회를 듣기도 하고, 특별 강좌를 열기도 합니다. 회사들과 자주 접촉하다보니 각 회사의 정보도 얻고 네트워크도 쌓을 수 있었습니다.”

미국의 IT기업에 취업하고자 하는 한국인들에게 김 씨가 강조하는 당부 첫 번째는 입사를 원하는 회사는 물론 동종업계 경쟁사와 그 신제품들까지 훤히 꿰는 정보력을 갖추는 것. 그는 “구글의 입사 면접 중에도 ‘우리 회사 제품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이 뭐냐’고 물어 본 뒤 그 제품과 관련해 전략적 제휴를 맺는다면 어떤 회사와 어떻게, 왜 맺고 싶냐고 묻는 질문이 많았다”며 “전략적인 판단력 뿐 아니라 업계에 대한 정보력을 평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리콘밸리를 중심으로 한 IT업계에는 컴퓨터나 첨단 기기에 푹 빠진 이들을 일컫는 ‘테크노 기크(Techno-Geek)’가 유난히 많다. 김 씨는 “동료들 모두가 휴대전화, 노트북 등 IT관련한 새로운 신제품이 나올 때 마다 곧바로 달려가 구입하고 함께 모여 제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고 전했다. 그 만큼 IT관련 신제품들과 최신 뉴스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이가 많다는 뜻이다.

연세대 사학과를 졸업하고 삼성전자에 입사, 약 4년 반 동안 이스라엘 휴대전화 시장을 담당한 그는 MBA과정 재학 중 ‘구글’에서 인턴십을 하고, 곧바로 인터뷰 제의를 받았다. 면접은 신사업개발팀원들과의 1대 1 인터뷰로 치러졌다. 다른 회사로부터 이미 입사 제의를 받은 상태여서 이를 ‘무기’로 인터뷰에 걸리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었다. 그리고 약 1달 만에 같은 학교 MBA과정 학생들 가운데 처음으로 입사가 확정됐다.

‘IT트렌드의 첨병’ 격인 한국 출신이라 유리한 점은 없을까. 

“한국 시장의 트렌드 변화 속도가 남다른 만큼 회사 측에서도 한국에 대한 정보를 더 많이 얻고 싶어합니다. 한국 업체와 파트너십을 맺는 프로젝트는 제게 많이 맡기는 편인데 저로서도 많은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있습니다.”

이제 구글 직원, ‘구글러’가 된지 1년째. 한국의 회사 생활과 비교해 볼 때 해외 취업의 장단점은 뚜렷하다.

“특히 ‘구글’에서는 국내 기업들에서처럼 예기치 않은 업무가 쏟아지거나 잡일에 시달리는 일이 거의 없어요. 회의나 사적인 모임 약속도 미리 온라인으로 하니 ‘예측 가능한 삶’을 살 수 있지요. 연봉 수준도 높은 편이고요. 대신 동료들과 끈끈한 정을 쌓기는 쉽지 않습니다.”

그가 속한 신사업개발팀은 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을 구상하고 신사업과 관련된 전략적 제휴를 추진하는 부서로 ‘구글’내에서도 핵심 조직으로 통한다. ‘엘리트 집단’에서 일하며 느낀 ‘미국에서 직장인으로 성공하기 위한 노하우’ 중 하나는 ‘겸손하게 자랑(show-off)하는 기술’을 익히는 것.

“내가 한 일을 누가 저절로 알아주겠거니 하고 생각하면 오산입니다. 미국에서는 자기가 한 일, 아는 것들을 끊임없이 알리고, 적극적으로 커뮤니케이션해야 살아남습니다.”

마운틴뷰=김현진 기자

Posted by Mickey Hyunyu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reebyrd 2009.08.20 1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십니다!!

    대부분 블로그 통해 말씀하신 내용이지만..같은 클래스에서 처음으로 입사가 확정된 사실은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
    저도 꼭 HTC 멤버가 되어야할텐데 말이죠 ^^

    좋은글 잘 봤습니다

  2. Chang 2009.08.20 1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집니다. 사진도 너무 잘나왔어요. 자랑스런 코리안의 길을 걸어가시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습니다. (근데 기사 제목에서 Buy Korean은 좀.. ;;;)

  3. 박정훈 2009.08.20 2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단하십니다. "겸손하게 자랑하는" 기술은 한국에서도 필요한 기술인 것 같네요. 꼭 배우고 싶은 기술입니다. 그런 기술은 어디 가면 가르쳐 주나요? ^^ IT 전반에 대한 관심도 제게 부족한 부분 같습니다.

    • Mickey Hyunyu Kim 2009.08.21 0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누가 일을 시키는 분위기라기보다는 알아서 일하는 분위기라 자신이 한 일을 잘 알려주는게 참 중요한 것 같아요. 어디서 가르쳐주는 것 같지는 않아요. :)

  4. 이현남 2009.08.21 0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유..정말 대단하네..9월 4일날 볼수 있긴한거야..유명인사네 그려..

  5. 2009.08.21 0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Jihoon 2009.08.22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ow! 정말 멋지십니다. 먼저 길을 내주시고 계셔서 같은 길을 가고자 하는 저같은 사람들에게 많은 귀감이 되는것 같습니다. Thanks.

  7. 이 인영 2009.08.22 1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을 구입하여 일별하였는 데 현유가 제일 자랑스럽게 생각되더군.
    제목을 "세계를 이끌어 갈 자랑스런 한국인들"이라 했으면 더 좋았을 것을...

  8. 상훈형 2009.08.22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어제 봤다. 가끔 보면 너의 에너지와 발전은 정말 무궁무진한 것 같구나 ^^

  9. Brian Jung 2009.08.24 05: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우연하게 들리게 된 현유님의 사이트를 둘러보다보니까
    제가 생각해오던 career path 를 미리 가신 것 같아서 참 흥미롭습니다.
    저도 삼성 무선총괄에서 일하다가 지금은 Nokia 런던에서 Symbian OS 일을하고 있구요.
    그러면서 MBA를 준비중에 있는 상태입니다.
    앞으로 하시는 일들 더욱 잘 되시기를 바라고 자주 들려서 소식 전해듣고 가겠습니다.

    • Mickey Hyunyu Kim 2009.08.24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무선출신들이 MBA등을 통해서 계속 성장하는건 참 반가운 일입니다. 저와 잘 아는 무선 후배 하나는 MBA하고 RIM으로 갔고 이번에 MBA로 온 무선 후배도 있답니다. 잘 뭉치면 좋은 네트워크가 될 것 같아요. Brian님도 건승하시길 바라며 또 소식 전해주세요. Thanks.

  10. 2009.08.24 2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Mickey Hyunyu Kim 2011.03.13 0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또다른 훌륭한 후배님이 게셨군요. 왠지 저랑 같이 아는 사람들이 많을 것 같네요. 비밀reply로 남기신만큼 답변을 email로 드리는게 좋을 것 같아요. 메일 주소를 남겨주세요. Thanks.

  11. Dream 2009.08.25 0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ood luck and really anticipate your future !!

  12. 김승현의 세상 2009.09.01 1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구글... 아!!!!! 가고싶다!!!! (저 중3)

  13. 승빈 2009.09.21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일이 있었구나. ㅎㅎ 멋지시오! 앞으로도 계속 승승장구해서 담엔 아예 Forbes로 진출하길 바래. :)

  14. 김민정 2009.11.18 2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호그와트 3기 김민정입니다! 저번에 오셔서 해주신 특강 너무 감명깊었습니다^^ 명함에 싸인도 해주시고! 그 명함 저의 지갑 맨 앞에 제사진 대신 들어있답니다~ ㅋㅋㅋ
    사실 그때 사정이 있어서 뒷풀이에 참여하지 못했는데 정말 아쉬웠어요...ㅠㅠㅠ 내년에 미국으로 교환학생가면 꼭! 구글본사에 가보고 싶습니다~^^* 앞으로도 화이팅 하시구요, 자주 들어올게요! :)

  15. 메리촨 2009.12.14 0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기사를 읽어보니 역시 꿈을 이루는 사람은 오랫동안 한 곳을 바라보고 준비해온 사람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도 본받고 싶습니다!^^ 제 블로그에 이 기사 퍼갑니다~

    저는 샌프란시스코에서 영어공부하고 있는 학생입니다. 외교통상부의 WEST(Work and English Study and Travel)프로그램의 정부지원대상자로 오게 되었는데요, 5개월간 영어공부를 하고 인턴쉽을 1여년간 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인턴십을 준비하고 있는 단계인데, 미키님의 성공 이야기가 많은 자극이 됩니다. 저도 꿈을 어서 정해서 꾸준히 준비해가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실리콘밸리 여행을 가려고 계획 중인데, 구글과 애플에 메일을 보내 방문하고 싶다고 했더니 허락되지 않는다고 하더라구요. 구글본사를 방문하는 방법에 대해 조언해주시겠어요?

    감사합니다.

    • Mickey Hyunyu Kim 2009.12.14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블로그를 얼핏보니 많은 활동들을 열심히하고 게신 것 같은데 이렇게 활발한 후배님을 보면 기분이 좋습니다. 앞으로 계속 화이팅입니다.
      구글 방문을 (누구 아는 사람을 만나러오는게 아닌 이상) 개인적인 차원에서 오시기는 어렵습니다. 워낙 오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은 곳이라 회사/학교 차원의 방문도 쉽지는 않답니다. 나중에 일하시다보면 방문할 기회가 생기실겁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