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로그에 새 글을 올리지 않습니다.
새로운 글들은 제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해주세요.
카테고리 없음

신규사업 이야기

내가 하는 일은 신규사업제휴이고 지난 블로그에서는 사업제휴 이야기를 했으니 이번 블로그에서는 신규사업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  그동안 구글에서 현재 담당하고 있는 구글 TV이나 이전에 담당했던 오픈소셜, 크롬 익스텐션, DFP 등 다양한 신사업을 진행하면서 경험했던 것들을 바탕으로 글을 쓰려고 하고 항상 그렇듯 개인적인 한정된 시각과 지식을 바탕으로 쓰는 것임을 유념해주길 바란다. 
 
일단 신규사업하면 제일 많이 받는 질문은 신규사업은 어떻게 시작되냐이다.  회사에서 누가 어떻게 어떤 과정을 거쳐서 신규사업을 시작인데 이건 워낙 많은 경우가 있어서 뭐라고 답하기 어려운 질문이다.  하지만 조금 단순화시키서 생각해보면 위에서 내려오는 방법, 밑에서 올라오는 방법, 그리고 밖에서 가지고 오는 방법이 있다.  
 
 
Top Down
위에서 내려오는 방법은 창업자나 CEO 같은 최고 경영층에서 이런 신사업을 시작하자는 결정으로 시작되는 것으로 당연히 의사결정자의 의지나 취향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  한국 대기업에서 자주 보이는 방식이고 미국 테크 회사에서도 애플이나 오라클 같은 강력한 보스가 있는 회사에서 이렇게 신사업이 추진되는 경우가 많다.  말이 보스가 결정을 하는 것이지만 그러기까지 관련 부서들에 때로는 컨설팅 회사까지 동원되어 보스의 올바른 의사 결정을 보조하기 위한 일이 진행되고 한국 기업에서는 흔히 말하는 전략기획실에서 이런 업무를 많이 담당한다.  또한 이런 작업이 어떤 경우에는 보스의 결정을 돕는게 아니라 정당화하는데 사용되기도 한다.  이렇게 위에서 내려오는 신사업의 장점은 추진력이다.  위에서 내려오다보니 사람이나 비용 등 리소스가 많이 동원되고 적어도 내부적으로는 큰 걸림돌 없이 일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고 또 위에서 챙기다보니 밑에서 열심히 뛸 수 밖에 없다.  삼성전자가 반도체 사업을 시작한 것이나 애플이 아이폰을 시작한 것이 이렇게 해서 성공한 신사업의 좋은 예이지 않을까 싶다.  
 
 
Bottom Up
밑에서 올라오는 방법은 새로운 아이디어를 가진 직원들이 일을 벌리는 것으로 구글의 신사업이 시작되는 주된 방법 중에 하나이다.  구글에서는 다음과 같은 모습으로 밑에서 신사업이 시작된다.  주로 개발자들에게 해당하는 이야기이지만 업무시간의 20%를 주업무 외에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게 해주는 20% 프로젝트라는 것이 있다.  구글 직원 몇명이 새로운 제품 아이디어가 있어서 이를 개발해보고 싶다면 이를 위에 이야기를 하고 위에서도 그게 괜찮을 것 같다고 판단한다면 이 몇명은 자신들의 20% 시간을 이 새로운 제품 개발에 쓴다.  그러다 이 프로젝트가 계속 잘 되고 또 앞으로 성공할 것 같다면 더 많은 사람들이 20% 혹은 그 이상의 시간을 쓸 것이고 어떤 사람들은 아에 100%의 시간을 이 제품 개발에 투자하게 된다.  그러면서 경영층에게 자신들이 개발하고 있는 이 새로운 제품의 진행상황을 알리고 그들의 의견을 반영하면서 제대로 된 제품의 모습을 갖추어가고 결국 이들은 아에 이 제품을 담당하는 팀을 만들어져서 주업무가 이 제품이 된다.  마치 사내에서 창업을 해서 하나의 작은 회사로 키워가는 것과도 같은 과정이다.  
 
구글의 Gmail이 이렇게 해서 성공한 대표적인 제품이고 Google TV도 시작은 작았지만 내부적으로 점점 커졌고 결국 올해 구글의 가장 중요한 신제품 중의 하나로 성장했다.  무엇보다 주인의식을 가지고 담당자들이 마치 자기 회사를 운영하는 정신으로 새로운 사업을 추진하기에 누가 시키지 않아도 열정적으로 일을 한다는 것이 밑에서 올라오는 신사업의 가장 큰 장점이다.  그렇게해서 제품이 성공한다면 회사는 이들에게 그에 적합한 보상을 해준다.  하지만 이렇게 시간을 투자한 신제품이 성공하지 못했다면 여기 시간을 투자한 사람들은 그만큼 이룬 성과가 없기 때문에 원래 주업무에 충실했던 사람들과 비교하면 승진, 연봉, 보너스 등에서 차이가 난다.  즉 마음껏 새로운 아이디어를 추진할 기회를 주지만 철저하게 성과를 바탕으로 평가를 하고 보상을 받는게 밑에서 올라오는 신사업을 성공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핵심이다.  보통 구글을 밖에서 보는 사람들은 "마음껏 해봐" 문화를 이야기하지만 "마음껏 해봐. 대신 책임져."를 이해해야 한다.  
 
 
Acquisition 
세번째로 밖에서 가지고 오는 방법은 다른 회사를 인수하는 것이다.  크게 설명이 필요없는 방법이라고 생각하고 이 예는 너무나 많다.  구글은 Android, YouTube, DoubleClick 등 인수를 통한 신사업 예가 많고 MS, 오라클 등의 회사들도 크고 작은 인수를 새로운 사업으로 확장하는 기반으로 활용하고 있다.  최근에 HP가 Palm을 인수한 것 역시 신사업을 위해 다른 회사를 인수한 좋은 예이다.  밖에서 신사업을 가지고 올때는 어느정도의 기반이나 시장점유율을 함께 가지고 온다는 큰 장점이 있고 그 바닥에서 오랫동안 일한 좋은 인력을 흡수한다는 것 역시 장점이다.  그래서 규모가 작은 M&A의 경우에는 그 회사가 가진 것보다 그 회사 사람을 데리고 오려는 이유가 클때도 있고 이를 보통 talent acquisition이라고 한다.  
 
 
Alliance
새로운 사업에 뛰어들때는 혼자 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연합군을 잘 만드는 것이 무척 중요하다.  특히 테크 업계에서 신사업은 새로운 플랫폼이나 표준과 관련된 경우가 많아서 성공적인 연합군의 형성은 성공적인 신사업 추진에 중요한 요소이다.  그래서 신사업을 위한 파트너들과 제휴하는 일은 실제 신제품을 개발하는 것 만큼 중요한 과정이고 그 신사업을 세상에 공개하기 전에 매우 활발하게 일어난다.  (내가 구글에서 하는 일이 이것이다.)  그 좋은 예가 안드로이드를 07년 처음 발표했을때 Open Handset Alliance라는 안드로이드를 사용할 34개 파트너들의 연합을 함께 발표한 일이다.  또한 테크 회사들이 신사업을 발표하는 자리에는 함께 참여하는 파트너들이 무대위에 같이 올라오는 경우가 많아서 애플이 아이폰 SDK를 발표할때 EA 같은 개발사들이 미리 만든 자신들의 앱을 데모하고, 구글이 구글 TV를 발표할때 소니, 인텔 등 관련된 주요 7개 회사의 CEO들이 한자리에 선 것이 좋은 예이다.  위 사진이 구글 TV 발표할때의 일곱 CEO가 한무대에 선 사진인데 구글 TV의 사업제휴를 담당하는 사람으로서 무척 뿌듯한 순간이었다.  요즘 테크계의 모습이 몇개의 큰 회사들이 경쟁하면서 생태계를 만들고 그 생태계에 안에서 크고 작은 회사들이 자생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주고 있어서 그만큼 신규사업에서 연합군의 중요성은 더욱 커질 것이다. 
 
 
Profit vs. Scale
신규사업을 시작할때 꼭 나오는 질문 2가지가 있다.  하나는 돈을 어떻게 벌 것인가이고 다른 하나는 유저를 어떻게 늘릴 것인가이다.  이 2가지를 모두 잡으면 물론 최고겠지만 일반적으로 이 2가지를 처음부터 함께 얻기는 쉽지 않다.  그래서 보통 둘 중 한가지에 더 집중해야 하는 경우가 많고, 이건 상황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뭐에 먼저 집중하는게 맞다고 하기는 힘들다.  실리콘벨리의 인터넷 회사들의 경우는 주로 유저를 늘리는 일단 집중하고 어느정도 덩치가 되면 그때부터 돈을 버는 모델에 신경쓰는 경우가 많다.  구글을 시작으로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같은 회사들은 태생 자체가 수익모델이 아닌 유저를 늘리는데 집중하면서 시작했다.  구글에서 신사업을 시작하면 처음에는 돈 버는 것보다는 유저에게 가장 좋은 제품을 만들어라가 항상 기본 방향이고 그래서 구글 10대 철학의 첫번째가 "Focus on the user and all else will follow (유저에 집중하면 나머지는 따라올 것이다)"이다.  반면 제조사들의 경우는 마진 게임인 경우가 많아서 처음부터 수익율 생각을 안하고 신제품을 생각하기는 힘들고 신규사업을 시작할때 수익모델에 더 집중하다가 향후에 가격을 낮추어 유저층을 넓히기도 한다.  하지만 다시 말하지만 이 문제는 경우에 따라 많이 다르기 때문에 단정지어 말하기는 힘들다.  결국 돈과 규모는 모두 중요하고 뭘 먼저 집중하든 결국은 둘다 잡아야 하는게 성공적인 신규사업이라고 할 수 있겠다. 
 
 
Long Journey 
마지막으로 신규사업은 오래 걸린다.  언론이나 트위터에서 답답할때가 A사가 X라는 신사업 혹은 신제품을 발표했을때 A사는 B사가 몇달전에 발표한 Y제품에 대응해서 X를 발표했다는 식의 분석을 할때이다.  이 차이가 1년이상라면 맞는 말일 수 있겠지만 몇개월 차이를 두고 경쟁사에 대응해서 신사업을 시작했다는 분석은 무리가 있다.  신사업을 준비해서 발표하는 과정은 생각보다 길어서 특히 새로운 인더스트리로 들어가는 일의 경우는 보통 몇년이 걸리는 과정이고 온갖 우여곡절을 격어야하는 과정이다.  오래 준비할수록 좋은 제품이 나오는 것은 당연하지만 신사업은 타이밍을 것을 놓치면 손해보는 경우가 많아서 제때 출시하는 것 역시 매우 중요하다.  그래서 신사업 일을 하다보면 이걸 언제 발표하고 시장에 출시할지가 항상 뜨거운 이슈이고, 신사업의 파트너쉽을 진행하다보면 이 파트너쉽을 언제 세상에 공개할지 역시 뜨거운 이슈이다.  특히 요즘은 구글이 하는 일에 대해서 (애플도 마찬가지) 워낙 소문이 많이 돌고 그러다보면 잘못된 정보가 사실인 것처럼 언론에 나오는 경우도 많아서 소문 관리도 신규사업을 진행할때 중요한 부분이다. 
 
 
마치며..
* 위 사진은 몇주전 한국 출장가서 안드로보이와 찍은 사진 :) 
신규사업이라는 것은 참 매력적인 일이다.  뭔가 새롭게 시작될 일의 선봉에 서있다는 기분이 들기도 하고 지금 하고 있는 일이 앞으로 한 인더스트리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생각에 흥분되기도 한다.  또한 항상 새로운 일을 접하다보니 일이 지겨워질 틈을 많이 주지 않는다.  하지만 처음부터 공을 들여온 사업이나 제품이 출시되고 어느 정도 성장해서 빛을 볼 시점에 다른 신사업 프로젝트로 옮겨가야 하는 경우가 생기는데 이때 my baby라고 느껴지는 그 제품을 미련없이 놓기가 쉽지 않을 때가 많다.  또한 어떤 신규사업 프로젝트는 제대로 출시도 못하고 죽는 경우도 있다.  나는 앞으로 당분간은 구글 TV에 집중하겠지만 또 그후에는 어떤 신사업이 기다리고 있을지 기대되기도 한다.  


* 사진과 내용 전체를 복사해서 글을 퍼가지 말아주십시오. 제 글로 링크를 거는 형식으로 퍼가는 것은 대환영입니다.
 

 

태그

  • 이승용 2010.08.02 14:48

    현유! 잘있니? 신사업에서 우선 유저에 집중해야 한다는 것에 동의한다. 특히 IT 비즈니스는 말이지. 그런데 내가 다니는 회사를 비롯한 한국 대부분의 대기업 계열 IT 업체들은 그런 철학이 잘 먹히지 않는 듯 하다. 그래서 몇년째 고민만 하다 포기하는 아이템들이 너무 많아...

    • Mickey Hyunyu Kim 2010.08.03 01:31 신고

      처음부터 유저에 집중하려면 현실적으로 그럴 여건이 만들어야하는 것 역시 중요한 것 같아. 기본적으로 당장 회사 운영하는데 문제가 없어야겠고 경영진들도 장기적인 투자 마인드를 가지고 있어야겠지.

  • 박공균 2010.08.02 17:11

    선배님 Focused on the user and all else will follow가 와 닿습니다. 그래서 Economy of scale 달성을 위한 시장 자체가 큰 미국이나 일본 중국 같은 환경이 부럽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한국이 지닌 무기는 기동력일텐데라는 생각도 들구요^^ 시야를 넓혀서 갑니다. BM에만 쫓기기 보다는 BM을 만들 수 있는 환경과 인간의 행동에 대한 고민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되네요.

    • Mickey Hyunyu Kim 2010.08.03 01:36 신고

      시장 규모가 작기는 하지만 한국회사들의 기동력은 최고라는 생각합니다. 그래서 글로벌 시장에서 잘하는 삼성, LG같은 회사들이 나오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 dyne 2010.08.02 22:11

    공감가는 내용이 많네요 :) 좋아요! 버튼을 누르려고 했으나 없어서 현재 제 크롬에 설치되어 있는 좋아요 버튼 익스텐션으로 눌렀습니다!

  • Andrew 2010.08.03 10:44

    미키님의 좋은 글들 잘 읽고 있습니다. 소중한 경험을 나누어주셔서 감사드리고 존경스럽습니다. 질문 드리고 싶은 것이 있는데 20% 프로젝트 입니다. 이것이 실질적으로 Working하는 원동력은 무엇이라 생각하시는지요? 저는 한국과 일본에서의 대기업 경험이 있다 보니 20% 프로젝트라는 것이 사실은 소원하게 들립니다. 자신의 본업외 다른 일을 심도있게 병행하기 위해서는 자기동기부여, 회사차원의 보상, Work&Life Balance가 가능한 업무 스케쥴 등 많은 것들이 전제가 되어야 하는데 이러한 것들이 Google에서는 어떻게 충족되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 Mickey Hyunyu Kim 2010.08.03 13:05 신고

      좋은 답글 감사드립니다. 제가 위 글 Bottom UP 부분에 그 원동력에 대해서 쓴 것 같습니다. 결국 모든건 냉정하고 철저하게 그게 본업이든 20%든 성과에 따른 평가와 보상입니다. 이게 안되는 이상은 자유 방임 경영은 이루어질 수 없다고 봅니다.

  • hee eun 2010.08.03 17:46

    안녕하세요 X2soft에서 링크타고 처음방문했는데 좋은 내용이 정말 많네요 자주들리겠습니다. 요 8층위에 나이키에서 자판두드리고 있는데 출장많이다니신다고 하니 같은 빌딩에 없을지도 모르겠네요....ㅎㅎ 트윗도 팔로우해요 =)

    • Mickey Hyunyu Kim 2010.08.05 00:28 신고

      답글 감사합니다. X2soft가 어떤 사이트인지도 궁금하네요. 전 미국 본사에서 근무하고 있고 제가 출장가면 같은 빌딩에 있을 수도 있습니다.

  • 2010.08.04 17:59

    비밀댓글입니다

    • Mickey Hyunyu Kim 2010.08.05 00:32 신고

      답글 감사합니다. 아직 미팅을 하기는 조금 이른 것 같습니다. 항상 건승하시길 바라고 준비가 되면 연락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격물치지 2010.08.05 09:32

    네 잘 알겠습니다. 조만간 한번 만나서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가 닿았으면 합니다. 자주 와서 좋은 컨텐트들 잘 보겠습니다. ^^ 혹시 이메일 주소 좀 제가 보내드린 메일에 알려 주실수는 있으실까요?

  • JJLee 2010.08.05 16:1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Mickey Hyunyu Kim 2010.08.13 10:06 신고

      우선 이글의 내용상 비공개로 바꿉니다. 말씀하신 프로그램은 잘 보았습니다. 구글에서 도와줄 수 있는 성격의 건은 아니라고 판단됩니다. 하지만 구글의 오픈 API들을 활용해서 Android나 iGoogle같은 곳에 올리는 것도 생각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code.google.com 참조바랍니다.

  • 2010.08.06 05:23

    비밀댓글입니다

  • 범준 2010.08.18 09:59

    역시 좋은 포스팅! 위에서 말한 세가지가 모두 뭉쳐서 꿈틀거리고 있는 곳이 cisco의 emerging technologies group ;) 'cisco는 acquisition으로 크는 회사'라는 말도 있고 인수합병을 통한 성장도 많지만 ETG 내에서는 위에서 형이 말한 세가지가 골고루 섞여 있고 아직까지는 bottom-up이 많아요. 내가 지금 있는 곳도 bottom-up으로 생긴 것 중 하나고요. 특히 '맘껏 해봐 하지만 책임져'에 올인! 완전 공감함. 나도 벌리고 있는 일은 많은데 책임질 생각하면서 가끔 깜짝 놀랄때도 있으니... 암튼 형 빨간생선 낚은 사진도 함 올려야죠!

    • Mickey Hyunyu Kim 2010.08.19 01:10 신고

      범준, 너희 그룹이 하는 역할은 참 매력적인 것 같고 또 Cisco의 business를 봤을때 emerging 기술 하나를 잘 키웠을 때의 benefit은 엄청날 것 같아. 나중에 같이 뭐하나 역어봐도 재밌을 것 같아. :)

  • 2010.08.20 17:16

    비밀댓글입니다

  • 2010.08.21 13:03

    비밀댓글입니다

  • 2011.07.14 19:52

    비밀댓글입니다

  • 2012.08.24 23:32

    비밀댓글입니다

    • Mickey Hyunyu Kim 2010.08.16 11:45 신고

      지현님 안녕하세요? 우선 고등학교 1학년이 이렇게 성숙하고 앞선 생각을 가지고 게신 점이 놀랍고 기특합니다. 그래서 이 답글이 비밀답글인게 아쉽기까지 하네요. 이렇게 일찍부터 본인의 미래에 대해서 구상하고 고민하는 것은 참 바람직하다고 생각하고 분명 언젠가 지금의 구상이 현실로 이루어지는 날이 올 것이라고 믿습니다. 메일 보낼께요.

    • 지현 2010.08.16 23:01

      오~ 읽어보지 못했던 글인데 많은 도움 되었어요! 메일답장을 읽고서 좀 시간을두고 생각을 해보았는데요~ Mickey Kim님 말씀처럼 지금 당장 회사나 부서에 초점을 맞추기보단 대충 어떤 일을 해야할지 생각해보는게 더 중요한것같아요. 제가 사회에 나가려면 아직 10년도 더 남았으니 그때는 많은것이 바뀌어있겠지요:) 또 저는 아직 알고있는 직업과 회사가 몇개 되지 않아요. 앞으로 계속 공부하고 배우면서 비즈니스나 경영 분야에서도 세부적으로 어떤 직업이 더 있는지 알 필요가 있는것같아요~ 지금 하는 일은 대충 어림잡아 어느 분야의 일을 하고싶으며, 그 일을 할 수 있는 여러가지 경로?과정?을 탐색해봐야겠어요ㅎㅎ 지금 제일 중요한건 열심히 공부하는거겠죠? 많은 도움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