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로그에 새 글을 올리지 않습니다.
새로운 글들은 제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해주세요.
카테고리 없음

일상 이야기

이번 블로그는 오랫만에 가벼운 주제를 쓴다.  여기 있으면서 자주 듣는 질문 중에 하나가 내 일상에 관한, 더 구체적으로는 샌프란시스코에 살면서 구글에서 일하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질문들이다.  그래서 나의 한주를 돌아보면서 여기서의 일상적인 내용을 써보려고 한다.  예전 블로그에서 언젠가 이야기한 내용과 중복되는 내용들도 많지 않을까싶다.  
 
 
Going to Work
한국이나 미국이나 출퇴근하면서 많은 시간을 보내야하는건 똑같다.  나는 샌프란시스코에 살고 구글 본사는 남쪽에 마운틴뷰라는 도시에 있는데 실리콘벨리도 만만치 않게 차가 막히는 곳이라 출퇴근시간에는 한시간을 잡아야한다.  다행이 구글은 셔틀 시스템이 잘 되어있어서 특별히 차를 가져가야 하는 일이 없는 날에는 셔틀을 타고 출퇴근을 한다.  셔틀에는 인터넷이 되기 때문에 그냥 업무 시간처럼 사용할 수 있고 보통 출근하는 셔틀 안에서 메일을 읽으면서 하루 일과를 시작한다.  차를 가지고 갈때에는 운전하면서 항상 podcast를 듣는데 5~6년전부터 podcast는 내가 정보를 접하는 주요 수단이이 되었다.  Wall Street Journal같은 일반 뉴스부터 This Week in Tech같은 테크 소식까지 podcast를 애용하고 있고 아침에 일어나면 제일 먼저 컴퓨터를 열어 podcast를 들으면서 스트레칭 시작한다.  내가 원하는 정보를 내가 원하는 시간/장소에서 내가 원하는 디바이스로 접할 수 있다는 점이 podcast의 가장 큰 장점이다.  (참고로 podcast는 아이튠스, 각종 앱, 웹 등 다양한 방법으로 들을 수 있습니다.)
 
 
Work from Home
하지만 실리콘벨리라는 곳은 출퇴근 시간에는 크게 신경을 쓰지 않고 내가 해야할 일을 했냐와 그 성과가 뭐였냐를 가지고 판단하는 곳이다.  그래서 내 할일을 하다고 성과를 보여주는 이상은 몇시에 어디서 일하는지는 서운할 정도로 서로 관심조차 없다.  그래서 미팅이 없는 날에 출근을 안하고 집에서 일하는 것은 매우 흔한 일이고 여기서는 이를 WFH (work from home)이라고 한다.  나도 적어도 1~2주에 한번 정도는 이렇게 집에서 일을 하는데 혼자 집중할 수 있어서 자료를 만들거나 메일을 많을 써야할 때 효율적이다.  한국 정서로는 "집에서 진짜 일을 해?"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이곳에서는 매우 자연스럽게 생각되는 일이다.  또한 일찍 퇴근해서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고 저녁늦게 집에서 다시 일을 하다가 자는 일도 매우 자연스러운 일이라서 여긴 퇴근을 빨리 하지만 퇴근한다고 일이 끝나는 것은 절대 아니다.  집에서 일하는 시간이 많다보니 집에 내 책상에는 조금 비싼 Herman Miller 의자를 장만했다.  
 
 
Meetings
내가 하는 일이 사업제휴이다보니 미팅은 내 일의 가장 큰 부분이다. (최근에 올린 사업제휴 이야기 블로그 참조)  구글 내부 미팅은 특정 프로젝트 담당자들이 매주 정해진 시간에 미팅, 특정인과 미리 정한 시간에 1대1 미팅, 팀의 주간 미팅 등 정해진 요일/시간에 미팅을 하고 갑자기 회의가 소집되는 일은 없어서 효율적인 시간 관리가 가능하다.  미팅에 꼭 직접 참석하지 않고 비디오 컨퍼런스나 전화로 다른 장소에서 참석하는 경우도 많은데 요즘은 노트북에서도 웹캠과 마이크를 사용해서 비디오 컨퍼런스에 쉽게 참석할 수 있어서 편하다.  나는 외부 파트너들과 미팅이 많아서 누구와 어떤 미팅을 하냐에 따라서 한주의 스케줄이 결정되고 또 그주가 얼마나 바쁘냐도 결정된다.  한국회사와 일하는 프로젝트가 많아 한국에서 오신 임원분들과 미팅하는 것도 내 일의 큰 부분이다.  구글에서 일하는 장점 중에 하나는 구글 캠퍼스가 좋고 밥이 공짜일 뿐아니라 음식 종류도 많아 사람들이 구글로 오고 싶어한다.  그래서 미팅을 위해 내가 움직여야할 일이 적고 반면 미팅하러 오는 분들에게 간단히 캠퍼스 투어를 시켜드리는 경우가 많다.  
 
 
Running
캘리포니아에 살다보면 조깅을 하게된다.  첫번째 이유는 조깅할 환경이 좋기 때문이고 두번째 이유는 주위에서 너무 많이들 뛰기 때문에 안뛰면 뭔가 건강에 좋은 일을 안하고 있는 기분이 들기 때문이다.  그래서 요즘 자주 뛰려고 한다.  위 사진 물가를 따라 보이는 내가 사는 샌프란시스코 동네의 조깅/산책길은 언젠가 이 동네를 떠나면 너무나 그리울것이라는 생각이 벌써 들만큼 아름답니다.  지난 목요일에는 위에서 말한 WFH을 했는데 점심시간에 30분정도 집앞에서 조깅을 하고와서 샤위를 하고 다시 일을 했는데 점심 시간에 참 뛰는 사람이 많아서 놀랐다.  참고로 유산소 운동을 관리해주는 모바일 앱들이 많은데 안드로이드 사용자라면 CardioTrainer를 추천하고 싶고 아이폰/팟 사용자라면 Nike+iPod를 사용해도 좋을 것이다.
 
 
Weekend Activities
미국이란 나라는, 특히 캘리포니아는 해가 있을때는 할일을 많고 해가 지면 다들 집에 가는 문화가 크다.  해가 지면 사람들이 모이는 한국과는 많이 다르다.  내가 골프를 많이 친다는 것은 잘 아실 것이라고 믿고 이번 주말부터는 다시 레슨을 시작해서 한동안은 필드에 안 나가고 기본기부터 다시 다듬어보려고 한다.  최근 주말에 한 일들을 돌아보면 한번은 바다 낚시를 나갔는데 낚싯대를 던지기만 하면 고기가 잡히는 분위기였고 사진에 있는 붉은 우럭은 내가 이날 잡은 고기들 중 단연 최고였고 맛도 좋았다.  이번 주말에는 자전거를 타고 금문교를 건너서 샌프란시스코 북쪽에 있는 아름다운 항구도시인 소살리토까지 다녀오기도 했다.  어디 멀리 가지 않아도 자연과 함께 할 수 있는 일 많은게 Bay Area의 장점이다.  (예전에 올린 Bay Area에서 사는 매력 블로그 참조)  또한 이런 일들을 주로 함께하는 실리콘벨리에서 일하는 한국 친구들 무리가 있어서 더욱 좋다.  
 
 
Wedding in Napa Valley
얼마전에는 같이 버클리 MBA를 졸업한 친구의 결혼식이 나파벨리의 한 와이너리(와인 농장)에서 있어서 다녀왔다.  신랑은 멕시코계 미국친구이고 신부는 인도계 미국친구인데 양쪽의 문화를 잘 접목시킨 결혼식을 열어서 참 보기가 좋았다.  여긴 주변에 크고작은 와이너리가 많아서 와인을 자주 마시는데 지금도 와인을 한잔 마시면서 이 블로그를 쓰고 있다. :)
 
 
Asiana New Business Class
마지막으로 이번 한국 출장을 다녀오면서 아시아나의 새 비즈니스석을 탔는데 기존의 비즈니스석과는 달리 자리가 180도 펴지고 자리 구조가 마치 혼자 방이 들어와있는 느낌을 주었다.  나는 출장을 자주 다니는데 (최근에 올린 지겹게 출장 다니며 쌓는 노하우들 블로그 참조) 같은 비즈니스라도 180도로 펴진 자리에서 자는 것과 그렇게 않은 좌석의 차이는 생각보다 큰 것 같은데 확실히 180도로 펴지니 잠을 깊고 길게 잘 수 있었다.  현재 아시아나 인천-샌프란시스코와 LA 노선에 이 새 비즈니스석이 적용되었다고 한다.  
(제가 찍어서 올린 사진은 자리의 전체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서 이 글을 본 아시아나 관계자께서 보내주신 사진으로 바꿉니다.)
 

 

태그

  • Kunst suh 2010.09.13 17:32

    신입사원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하며 느끼는 것이, 기대와 달리 업무 내외적으로 어려움에 처할 때도 많고 work&life balance를 맞추기도 참 힘들다는 것입니다. 직장생활과 개인적인 삶을 조화롭게 즐기시는 것 같아 보기 좋고 부럽습니다.ㅋ 환경 뿐만 아니라 Mind set의 결과이기도 하겠죠? 많이 배우고 갑니다.^^

    • Mickey Hyunyu Kim 2010.09.14 04:46 신고

      사회 생활을 막 시작하신 분들에게 꼭 해드리고 싶은 말은 5년후 계획을 세워서 움직이라는 것입니다. 그렇게 해야 커리어 점프를 하고 앞서갈 수 있습니다. 제가 학부마치고 S전자 입사후에 MBA 준비를 안했다면 지금과는 매우 다른 환경에서 일하고 있을겁니다. :) 감사합니다.

  • zzzz 2010.09.13 18:0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passioning 2010.09.13 19:21

    WFH이라. 일명 재택근무이군요. 실리콘밸리라는 제한된 지역만의 특권(?)인가요? 아니면 미국 기업에서는 매우 자연스러운 문화로서 이미 정착이 되어있는지 궁금하네요. 한국에서는 아직도 (특히 지금 있는 군대에서는) 말씀하셨던 '퇴근시간만 되면 엉덩이를 반쯤 걸치고 있는' 상황이 ongoing이겠죠?ㅠㅠ

    • Mickey Hyunyu Kim 2010.09.14 04:48 신고

      미국기업이라고 하기는 무리가 있을 것 같고 아무래도 근무 환경이 자유로운 실리콘벨리에 해당하는 이야기입니다. 물론 회사마다 달라서 딱 규정하기는 어렵네요.

  • uverygood 2010.09.13 23:06

    Herman Miller 의자가 눈에 들어오는군요.
    사이즈와 종류가 다양하던데, 어떤 것인지 궁금합니다.

  • 박재선 2010.09.14 04:22

    Going to work 사진 왼손에 문신이 있었으면 더 멋 있었을 것 같은데요…ㅋㅋ

    제 골프 코치 (아빠) 왈 “더도 말고 덜도 말고 가라 스윙 하듯이만 쳐라”고 하십니다.
    정말로 가라스윙 하듯이 공을 치면 구질도 좋고 거리도 많이 나는데 막상 공 때릴 때 이 쉬운걸 자꾸 잊어버리고 엉뚱한데 힘이 들어 갑니다.
    선배님 스윙을 본적이 있는데 만명에 한명 나올까 말까한 깨끗한 스윙을 하시더라구요. 근데 무슨 기본기를 다시 다듬는 다는 것인지… 혹시 요 한구절을 깜빡 깜빡 하지는 않는 것인지 곰곰히 반성의 시간을 가져 보심이 어떠실지요…^^
    늦어도 5년안에 미키 선배님의 실리콘 밸리에서 일하는 한국 친구들 무리에 합류할 것을 1목표로 잡고 있습니다. 그때 분명히 같이 낚시도 하고 골프도 칠 기회가 있겠지요.
    그리고 얼마전 보내드린 박쥐 이멜 답장 아직 기다리고 있습니다만…

  • 이인영 2010.09.14 08:51

    타이틀(Wedding in Napa Valley)과 사진만 보면 두사람의 결혼같애. 누군 사진 보고 영화 배우같다하고.

  • Andrewkwak 2010.09.17 09:40

    재미있는 글 잘 읽었습니다. 저는 남부 캘리포니아에 있었는데 너무 그립습니다. 구글 회의 문화에 대해서 질문 한가지 드렸으면 좋겠습니다. 미키님도 S사 근무경험이 있으셔서 한국 회의 문화에 대해서 잘 이해하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물론 모두 같은 경우는 아니겠으나 한국기업에서의 회의는 "비효율적/비효과적"이라는 이미지가 있는 것 같습니다. 구글 회의 문화에서 가장 인상적이고 배울만한 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는지요? 미리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Mickey Hyunyu Kim 2010.09.18 02:26 신고

      물어보시는 주제에 대해서는 블로그에 4편에 걸쳐 쓴 글이 있습니다. http://www.mickeykim.com/22 47 66 73 을 쭉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Jiyun Cho 2010.09.27 15:38

    안녕하세요. 저는 한국벤처투자의 조지윤이라고 합니다^^
    저희 회사와 한국의 몇몇 주니어급 벤처케피털리스트들이 미국을 방문 할 계획인데
    구글회사 방문에 큰 관심이 있습니다. 특히 미키님과 만남에 큰 관심이 있는데 이와 관련된 내용을 이메일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이메일 주소 알려주실수 있나요?
    제 이메일 주소는 jiyun@k-vic.co.kr입니다.
    꼭 이메일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권진솔 2010.10.26 14:46

    인터넷 블로그돌아다니다가 여기까지 왔는데 정말 대단한분 발견!! wow~
    S전자에서 어떤일을 하셨는지 물어봐도 되나요? 엔지니어는 아니신거 같구,,
    저는 서른살에 실리콘벨리를 간다라고 꿈을꾸고 있는 대학생 입니다, 오늘 현유님을 알게되서 정말 너무 너무 좋아요!!

  • 2010.12.16 12:18

    비밀댓글입니다

    • Mickey Hyunyu Kim 2010.12.18 01:53 신고

      안녕하세요? 죄송하지만 제가 모르는 분에게 메일 주소를 알려드리기는 조금 곤란합니다. 좋은 경험을 하고 게신 것 같고 계속 목표를 세워서 이에 맞게 커리어를 쌓아가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제 생각에는 "내가 제일 잘할 수 있는 일은 이거다."라는 답이 나오는게 앞으로 계획을 잡으시는데 더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2010.12.26 06:28

    비밀댓글입니다

  • Big 2011.07.14 08:34

    멋지십니다...^^ WFH이 인상적이네요. 자기할일, 목표 등을 관리하는 시스템은 어떤가요? 보통 MBO라고 하는데, Google에는 어떤 관리시스템이 있는지 궁금합니다..구글만의 특별한 무언가가 있을것 같단 생각이 듭니다. 정말 100% 개인에게 모든 권한,책임들이 주어져 있는건지... 혹시나 목표달성이 미흡하다든지, 과업을 달성 못했을시에는 어떤 조치가 취해지는지...궁금한게 많네요...^^;

  • 2012.09.28 10:52

    비밀댓글입니다